국내 인디브랜드 CHIC서 호평 


 
패션협회, 17개 참가해 총 511건 상담

한국패션협회(회장 원대연)는 지난 3월 15일부터 17일까지 3일간 중국 상해 국제 전시 컨벤션 센터에서 개최된 2017 S/S China International Fashion Fair(CHIC 2017 S/S)에 우수 인디브랜드 17개와 K-패션 공동부스로 참가해 총 511건의 상담실적을 올리고, 현장계약을 다수 체결했다고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의 2017년 유망디자이너 발굴 및 육성 지원 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된 이번 인디브랜드 CHIC 참가는 우수 인디브랜드들의 중국 시장 진출을 위해 마련됐다. 참가업체는 2016년 인디브랜드페어 참가브랜드 중 1, 2차 심사 및 중국 바이어 선호도를 반영해 여성복 8개(까이에, 더캄, 루흠, 르이엘, 쏘리 투 머치 러브, 아카, 에잇타임즈, 주빈), 남성복 5개(립언더포인트, 미유미, 제너럴코튼, 제이와이킴, 파인딩스코프), 패션잡화 4개(바잘, 보울하우스, 모던알케미스트, 포스트루드) 등이 선정됐다.

패션협회는 최근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부스를 방문한 중국 유통업체 관계자들은 한국 디자이너 브랜드에 높은 관심을 보이며 브랜드 완사입, 편집샵 입점,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제안 등 다양한 형태의 비즈니스를 제안했다고 전했다. 특히 슈즈 브랜드 모던알케미스트는 이탈리아 매거진 그라치아(GRAZIA)에서 이번 CHIC 2017 S/S 베스트 슈즈로 선정됐으며, 여성복 브랜드 르이엘은 11,605달러 상당의 현장 계약을 체결했다. 또한 여성복 브랜드 더캄은 10,444달러 상당의 현장계약을 체결하며 지속적인 비즈니스를 검토 중이다.  

중국복장협회 주최로 매년 3월, 10월 연 2회 개최되고 있는 CHIC는 21개국에서 의류, 액세서리, 피혁, 모피, 아동복 등 1,000여개 업체가 참가하고 있으며 약 7만여명의 백화점, 대리상 등의 패션 및 유통 관계자가 참관하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대표적인 패션 전문 전시회다. 이번 행사에 참가한 인디브랜드들은 중국 진출 역량 강화를 위해 CHIC 참가 지원과 함께 중국 시장 진입에 필요한 교육 및 컨설팅 지원 등 중국시장 진출에 다각적인 지원을 받게 된다.

한국패션협회 원대연 회장은 “현재 양국 간 경색된 분위기 속에서도 중국 시장의 한국 디자이너 브랜드에 대한 니즈는 꾸준하며 개별 상품들뿐만 아니라 한국 인디브랜드만의 크리에이티브한 브랜딩, 스타일링에 대한 관심도가 증가하고 있다”며 “이에 따라 협회는 인디브랜드페어를 통해 발굴된 우수 인디 디자이너들의 중국 시장 진출을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