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패션, 런던에서 유럽시장 본격 공략

한콘진, ‘런던패션위크’서 쇼룸 운영
네트워킹 파티·미니 쇼케이스 진행

 

‘런던패션위크 AW 2018’ 공식 쇼룸에서 고객을 응대하는 문리(Moon Lee).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KOCCA)은 지난 16일부터 20일까지 ‘런던패션위크(London Fashion Week) A/W 2018’에서 국내 패션 디자이너 브랜드의 현지 진출을 위한 공식 쇼룸을 운영하며 한국 패션을 유럽 시장에 적극적으로 소개했다.

올해 런던패션위크에는 총 8개의 국내 디자이너 브랜드가 공식 개별 쇼룸 및 KOCCA 멀티브랜드 쇼룸에 참가해 유럽시장 본격 공략에 나섰다. 공식 개별 쇼룸에는 ▲우아하고 간결한 실루엣을 선보이며 두 시즌 연속 스와로브스키 어워드 우승자로 선정된 가연 리(Gayeon Lee) ▲아트웨어 브랜드로 한국의 전통 텍스타일 기법을 활용한 컬렉션을 선보인 문리(Moon Lee) ▲의상 패턴을 발전시켜 옷의 새로운 구조를 탐구한 비뮈에트(BMUET(TE)) ▲1999년에서 2000년으로 넘어가는 변화의 시기를 그래픽화해 컬러풀한 자가드 니트와 패딩으로 새롭게 선보이는 키미제이(KIMMY.J) 등 총 4개의 브랜드가 참여했다.

KOCCA 멀티브랜드 쇼룸에는 ▲신체와의 유기적인 조화와 구조적 재미를 살린 액세서리 브랜드 보통(BEAUTON) ▲클래식한 요소 속 위트를 디테일하게 표현한 앤앤더크라우드(ANNE AND THE CRWD) ▲유니섹슈얼한 아이덴티티를 토대로 다양한 텍스처를 구현한 제이원(J.Won) ▲스와로브스키의 공식 파트너이자 생동감 넘치는 액세서리 라인을 선보인 피 바이 파나쉬(P by Panache) 등이 참가해 유니크한 여성복 및 액세서리 컬렉션을 선보이며 눈길을 끌었다.

행사 기간 동안 디자이너 쇼룸에는 보그(Vogue), 엘르(Elle) 등 세계적인 패션 매거진과 주요 언론 관계자들이 방문, 한국 패션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드러냈다. 특히 16일 한콘진이 주최한 네트워킹 파티에는 현지 패션산업 관계자 및 유명 온·오프라인 유통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해 국내 참가 브랜드의 컬렉션을 착장한 패션모델들의 미니 쇼케이스를 감상하며 적극적 구매 의사를 보이기도 했다.
 

‘런던패션위크 AW 2018’ 디자이너 쇼룸에 참가한 국내 디자이너 브랜드의 작품을 착용한 모델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