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도깨비야시장’ DDP 팔거리광장에서 열린다

서울시, 지난 5일 개장…매주 금~일 운영
 

 
서울시가 서울 대표 문화관광명소인 ‘밤도깨비야시장’을 4월 5일부터 10월 27일까지 매주 금~일에 운영한다. 지난해 5곳에서 올해는 크리스마스마켓을 포함해 총 6곳으로 늘어났고, 지역별로 특화된 테마에 맞춰 상품, 공연 등 프로그램을 구성했다.

일단 여의도, 반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는 4월 5일 개장하고, 청계천은 6일부터 모전교~광교에서 운영된다. 마포 문화비축기지는 5월 중 개장예정이며, 크리스마스마켓은 겨울에 문을 연다. 이번에는 푸드트럭 190대, 핸드메이드 판매자 및 체험단 360여개 팀이 참여할 예정이다.

올해 야시장은 개최장소 확대 외에도 ‘청춘’, ‘글로벌’, ‘야경과 분수’, ‘낭만과 예술’, ‘여행자’ 등 시장별로 콘셉트를 정해 운영하는 것이 특징이다. 각국의 전통공연부터 마술쇼는 물론 청년들의 열정 넘치는 버스킹 등 다양한 문화공연도 상시적으로 진행해 방문객에게 볼거리와 즐거움을 준다.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팔거리광장에서는 청춘을 주제로 ‘청춘사진관’, 체험형 이벤트공간 ‘청춘 아뜰리에’를 운영한다. 매주 토요일에는 청년 예술가들의 청춘버스킹이 진행되며, 특별한 공연 ‘맛있는 콘서트’도 열린다.

야시장 내 모든 점포에서는 카드결제가 가능하며, 현금영수증도 발행한다. 특히 올해부터는 소상공인의 결제수수료 부담을 덜어주는 간편결제 서비스 ‘제로페이’도 이용 가능하다. 제로페이는 소상공인 부담 결제수수료는 0%이며, 결제금액의 40%가 소득공제 된다.

또한 야시장을 방문하는 시민들의 제로페이 사용을 확대하기 위해 네이버와 협약을 체결, 네이버 포털사이트 내 배너 게재를 통한 홍보와 결제 프로모션 등도 진행한다. 제로페이 사용 활성화를 위해 민관이 협력해 소상공인의 실질적 매출향상을 유도한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