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디자인재단, DDP 개관 5주년 기념 ‘우리동네 음악회’ 개최

4월 23일 저녁 7시 30분부터 DDP 알림1관에서 열려
 

 
서울디자인재단이 DDP(동대문디자인플라자) 개관 5주년을 맞아 시민을 위한 특별한 선물을 준비했다. 서울디자인재단과 우리은행은 4월 23일 저녁 7시 30분 DDP 알림1관에서 서울시립교향악단과 함께하는 ‘우리동네 음악회’를 공동주최한다.

이번 음악회는 서울시향과의 협력을 통해 지난 5년간 DDP를 사랑해준 시민에게 색다른 콘텐츠를 제공하여 시민 만족도를 높이고자 기획됐다. 또한, 서울디자인재단은 그동안 DDP를 위해 협력해온 동대문 쇼핑몰, 서울중부소방서, 서울중부경찰서, 중구청 등 유관기관 직원들을 초청해 DDP 개관 5주년을 다 함께 축하하는 시간을 갖는다.

DDP 알림관에서 열리는 첫 대규모 클래식 음악회인 이번 공연은 서울시립교향악단 수석객원지휘자 티에리 피셔의 지휘봉 아래 대중에게 친숙한 곡들로 채워진다.

바흐의 ‘토카타와 푸가 d단조’를 20세기 명지휘자 레오폴드 스토코프스키가 관현악 버전으로 편곡한 ‘토카타와 푸가 BWV 565’로 이번 공연을 시작한다. 이 곡은 스토코프스키 지휘로 디즈니 애니메이션 ‘판타지아’에 수록돼 널리 알려지게 됐다. 이후에는 100여 명의 관현악 단원들이 연주하는 스트라빈스키의 ‘3악장 교향곡’의 작품과 프로코피예프의 ‘로미오와 줄리엣’ 중 발췌곡 등을 들을 수 있다.

한편, 음악회에 앞서 서울디자인재단은 23일 오후 2시부터 DDP 살림터 디자인나눔관에서 ‘서울디자인비전포럼 Vol.1’을 개최한다. 서울디자인재단 출범 10주년, DDP 개관 5주년을 기념해 열리는 이번 포럼은 서울디자인의 발자취를 되돌아보고 디자인의 새로운 비전을 모색하고자 마련됐다. 송길영 다음소프트 부사장, 변사범 플러스엑스 대표 등 각계 분야의 전문가가 연사로 나서 총 10개의 강연을 선보인다.

이번 음악회와 포럼에 관심 있는 시민은 서울디자인재단 홈페이지(www.seouldesign.or.kr)와 DDP 홈페이지(www.ddp.or.kr)에서 사전 등록해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