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산련, ‘섬유패션기업간 수요 맞춤형 신소재 컬렉션’ 개최

고감성 고기능성 프리미엄 융복합 소재 대거 전시
지속가능성 소재 등 바이어 맞춤형 비즈니스 프로모션

 

지난해 열린 신소재 컬렉션 전경.

 
한국섬유산업연합회(회장 성기학)가 국내 패션소재 기업들이 바이어 수요기반으로 개발한 차별화 신소재를 선보이는 ‘2019 섬유패션기업간 수요 맞춤형 신소재 컬렉션’을 오는 6월 26일 오전 10시부터 섬유센터 3층에서 개최한다.

수요맞춤형 신소재 컬렉션은 영원무역, 한솔섬유, 태평양물산, 블랙야크, 효성티앤씨, 경방 등 수출벤더, 브랜드, 화섬 및 면방 등 국내 섬유패션 업종별 대표기업들의 CEO 모임인 ‘섬유패션 스트림간 협력간담회’를 주축으로 국내 섬유소재-패션(벤더)기업간 수주확대 및 신제품 공동개발을 위해 추진 중인 스트림간 중점 협력사업이다.

개최 첫 해인 2014년 소재기업 39개사, 바이어 134명이 참가했으나, 2018년에는 소재기업 62개사, 바이어 973명이 참가해 규모가 매년 확대되어 왔으며, 바이어 구성도 의류 수출벤더 중심에서 국내 패션브랜드, 홈쇼핑, 온라인 쇼핑몰, 바잉오피스 등으로 넓어져 30억원 규모의 계약수주가 이루어졌다.

올해 메인 테마는 ‘조이풀 퍼포먼스(Joyful Performance)’로, 고도의 기능성과 감성이 복합된 프리미엄 감성기능성 소재(Functional & Sensual Creation)와 다양한 형태의 차원 높은 지속가능한 소재(Sustainable Creation) 등을 제시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컬렉션에서는 친환경 소재전시관(Eco-Village Hall)을 별도로 운영해 프리미엄 글로벌 바이어를 중심으로 채택되고 있는 BCI 코튼, GRS(Global Recycle Standard), RWS(Responsible Wool Standard), 블루사인(Blue Sign)인증소재 등을 비롯해 친환경 레이온, 생분해성 부직포, 에너지 절감소재 등 다양한 지속가능성 소재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와 함께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코 크리에이션 존(Co-Creation Zone)을 통해 국내 우수 소재기업이 의류수출벤더, 국내 패션 브랜드와 공동협업을 통해 개발한 시제품을 프로모션하고, 웹사이트, 인스타그램 등 SNS를 통해 바이어 대상 사전 마케팅을 강화한다.

국내 디자인 전문가와의 협업을 통해 전시 참가업체 소재샘플을 활용한 의류스타일을 제안하는 포럼관을 설치하고, ICT 융합을 통해 개발된 이텍스타일(e-Textile), 웨어러블 텍스타일(Wearable Textile) 등 첨단 신소재가 적용된 아웃도어 및 스포츠웨어를 체험할 수 있는 스마트 코 크리에이션(Smart Co-Creation) 존도 설치될 계획이다.

컬렉션과 연계해 개최하는 ‘2019 글로벌 리테일러 신소재 분석 세미나’에는 글로벌 브랜드들이 요구하는 신소재 분석정보와 국내 소재기업의 신소재 개발 동향을 한 자리에서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섬산련 최문창 이사는 “신소재컬렉션은 R&D 역량을 갖춘 선도적 국내 소재기업과 수출벤더/패션브랜드간 사전 매치메이킹을 통해 글로벌 바이어 신소재 요구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섬유패션 스트림간 소재개발, 마케팅협력 등을 확대하는 스트림간 상생협력 플랫폼”이라며 “최근 글로벌 바이어들이 추구하는 지속가능성, 기능성과 감성의 조화를 컬렉션에 반영해 한국 섬유패션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컬렉션 및 세미나 참가는 섬산련 홈페이지(www.kofoti.or.kr)를 통해 온라인 및 모바일로 신청할 수 있다.